蘆溪歌 蘆溪先生文集

  • 연대: 1700년대
  • 저자: 박인로(朴仁老)
  • 출처: 蘆溪歌 蘆溪先生文集
  • 출판: (http://www.krpia.co.kr/viewer/open?plctId=PLCT00004832=NODE06097799=NODE06098179=ko--)
  • 최종수정: 2016-01-01

蘆溪歌

白首에 訪水尋山 太晩ᄒᆞᆫ 줄 알건마ᄂᆞᆫ

平生 素志를 벱고야 말랴 너겨

赤鼠 三春에 春服을 새로 닙고

竹杖 芒鞋로 蘆溪 깁흔 골ᄋᆡ ᄒᆡᆼ혀 마참 차ᄌᆞ오니

第一 江山이 님ᄌᆡ 업시 ᄇᆞ려ᄂᆞ다

古往今來예 幽人 處士들이 만히도 잇건마ᄂᆞᆫ

天慳地秘ᄒᆞ야 ᄂᆞ를 주랴 남겨ᄯᅥᆺ다

躊躇 良久타가 夕陽이 거읜 적의

陟彼高岡ᄒᆞ^야 四隅로 도라보니

玄武 朱雀과 左右 龍虎도 그린 ᄃᆞᆺ시 ᄀᆞ잣고야

山脉 ᄆᆡᆺ친 아ᄅᆡ 藏風向陽한ᄃᆡ

青蘿ᄅᆞᆯ 허혀 드러 數椽 蝸室을

背山臨流ᄒᆞ야 五柳邊에 디어 두고

斷崖 千尺이 가던 龍이 머무ᄂᆞᆫ ᄃᆞᆺ 江頭에 둘렷거늘

草草亭 ᄒᆞᆫ두 間을 구름 ᄯᅴᆫ 긴 솔 아ᄅᆡ 바희 디켜 여러 ᄂᆡ니

千態 萬狀이 아마도 竒異코야

峰巒은 秀麗ᄒᆞ야 富春山이 되야 잇고

流水ᄂᆞᆫ 盤回ᄒᆞ야 七里灘이 되야거든

十里 明沙ᄂᆞᆫ 三月 눈이 되엿ᄂᆞ다

이 湖山 形勝은 견졸 ᄃᆡ 뇌야 업ᄂᆡ

巢許도 아닌 몸애 어ᄂᆡ 節義 알리마ᄂᆞᆫ

偶然 時來예 이 名區 임ᄌᆡ 되여

青山流^水와 明月淸風도 말 업시 절로절로

어즈러온 ????鷺와 數업슨 麋鹿도 갑 업시 절로절로

沮溺 가던 묵은 밧과 嚴子陵의 釣臺도 갑 업시 절로절로

山中 百物이 다 절로 已物 되니

子陵이 둘이오 沮溺이 서히로다

어즈버 이 몸이 아마도 怪異코야

入山 當年에 隱君子 되얏ᄂᆞᆫ가

千古 芳名을 이 ᄒᆞᆫ 몸에 傳토코야

人間의 이 일홈이 人力으로 일윌소냐

山川이 靈異ᄒᆞ야도 아ᄂᆡᆫ가 너기로라

中心이 瑩然ᄒᆞ야 世慮 절로 그쳐디니

光風霽月이 腔子裏예 품엇ᄂᆞᆫ ᄃᆞᆺ

浩然 真趣 날로 새롭ᄒᆞ노왜라

飛禽走獸ᄂᆞᆫ 六畜이 되얏거ᄂᆞᆯ

달 알ᄋᆡ 괴기 낙고 구ᄅᆞᆷ 속의 밧흘 가라

먹고 못 나마도 그칠 적은 업노왜라

無盡ᄒᆞᆫ 江山과 許多ᄒᆞᆫ 閑田은 分給子孫 ᄒᆞ려이와

明月清風은 논ᄒᆞ듀기 어려올ᄉᆡ

才與不才예 養志ᄒᆞᄂᆞᆫ 아ᄃᆞᆯ ᄒᆞᆫ아

太白 淵明 證筆에 永永別給ᄒᆞ렷로라

내의 이 말이 迂濶ᄒᆞᆫ ᄃᆞᆺ ᄒᆞ것마ᄂᆞᆫ

爲子孫計ᄂᆞᆫ 다만 인가 너기로라

ᄯᅩ 어린 이 몸은 仁者도 아니오 智者도 아니로ᄃᆡ

山水에 癖이 이러 늘글ᄉᆞ록 더욱 ᄒᆞ니

져 貴ᄒᆞᆫ 三公과 이 江山을 벗골소냐

어리미친 이 말을 우으리도 하렷마ᄂᆞᆫ

아므리 우어도 나ᄂᆞᆫ 됴히 너기노라

하믈며 明時예 ᄇᆞ^린 몸이 ᄒᆞ올 닐이 아조 업서

世間 名利란 ᄯᅳᆫ 구ᄅᆞᆷ 본 덧ᄒᆞ고

無思無慮하야 物外心만 품고 이셔

이 ᄂᆡ 生涯을 山水間의 부텨 두고

春日이 채 긴 제 낙ᄃᆡ를 비기 쥐고

葛巾布衣로 釣臺예 건너오니

山雨ᄂᆞᆫ 잠ᄭᅡᆫ 개고 太陽이 ᄶᅬ오ᄂᆞᆫᄃᆡ

ᄆᆞᆯ근 바람 더ᄃᆡ 오니 鏡面이 더옥 발다

검흔 돌이 다 보이니 괴기 數를 알리로다

괴기도 나치 이거 놀ᄂᆡᆯ 줄 모ᄅᆞ거든

차마 엇디 낙글넌고 罷釣徘徊ᄒᆞ며

波心을 구어보니 雲影天光은 얼희여 잠겨ᄂᆞᆫᄃᆡ

魚躍于淵을 구ᄅᆞᆷ 우ᄒᆡ 보아고야 하 문득 驚怪ᄒᆞ야

俯察仰觀ᄒᆞ니 上下天이 宛然ᄒᆞ^다

一陣 東風에 긔 엇진 魚笛이 놉히 부러 보ᄂᆡ던고

江天이 寥寂ᄒᆞᆫᄃᆡ 반가와도 들리ᄂᆞ다

臨風倚杖ᄒᆞ야 左右로 도라보니

臺中 清景이 아마도 蕭灑코야

물도 하ᄂᆞᆯ 갓고 하ᄂᆞᆯ도 물 ᄀᆞᆺᄒᆞ니

碧水長天은 ᄒᆞᆫ 빗티 되얏거든

물가애 白????ᄂᆞᆫ 오ᄂᆞᆫ ᄃᆞᆺ 가ᄂᆞᆫ ᄃᆞᆺ 긋칠 줄을 모ᄅᆞᄂᆞ다

巖畔 山花ᄂᆞᆫ 錦繡屛이 되야 잇고

澗邊 垂楊은 草綠帳이 되야거든

良辰佳景을 내 혼자 거ᄂᆞ리고

正値花時를 虛度치 말냐 너겨

아희 불너 ᄒᆞᄂᆞᆫ 말ᄉᆞᆷ 이 深山窮谷애 海錯이야 보로소냐

살진 고사리 香氣 ᄒᆞᆫ 當歸草를 猪脯 鹿脯 相間ᄒᆞ야

크나큰 細^柳笥애 洽足히 다마 두고

鮒魚膾 初味예 訥魚 生雉 서거 구어 빗빗치 드리거든

瓦樽에 白酒를 박잔의 가득 부어

ᄒᆞᆫ 잔 ᄯᅩ ᄒᆞᆫ 잔 醉토록 먹온 後에

桃花ᄂᆞᆫ 紅雨 되야 醉面에 ᄲᅮᆯ리ᄂᆞᆫᄃᆡ

苔磯 너븐 돌애 놉히 베고 누어시니

無懷氏 적 사ᄅᆞᆷ인가 葛天氏 ᄯᆡ 百姓인가

羲皇 盛時를 다시 본가 너기로라

이 힘이 뉘 힘고 聖恩이 아니신가

江湖애 물너신들 憂君 一念이야 어ᄂᆡ 刻애 이ᄌᆞᆯᄂᆞᆫ고

時時로 머리 드러 北辰을 ᄇᆞ라보고

ᄂᆞᆷ 모ᄅᆞᄂᆞᆫ 눈물을 天一方의 디이ᄂᆞ다

一生에 품은 ᄯᅳᆺ을 비옵ᄂᆞ다 하ᄂᆞ님아

山平海渴토록 ^ 우리 聖主 萬歲소셔

熙皥 世界예 三代 日月 빗취소셔

於千萬年에 兵革을 쉬우소셔

耕田鑿井에 擊壤歌를 불리소셔

이 몸은 이 江山風月에 늘글 주를 모ᄅᆞ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