爲君爲親痛哭歌

  • 연대: 1639
  • 저자: 姜復中
  • 출처: 한국역대가사문학집성
  • 출판: 한국의지식콘텐츠http://www.krpia.co.kr/
  • 최종수정: 2016-01-01

爲君爲親痛哭歌

平生의 慷慨만 품고 天下를 ᄃᆞ 돌면서

굴므락 머그락 이러 가며 져러 가며

晝夜의 헵ᄯᅳᄃᆞ가 天運이 不幸ᄒᆞ야

朝鮮 國家도 亦有不幸이로ᄃᆞ

星火 ᄀᆞᆺᄐᆞᆫ 兵燹急亂이 不意에 突入ᄒᆞ니

穆穆 聖主과 有斐 大君이

遑遑 奔竄ᄒᆞ야 蜀道를 닐어시고 各散東西로다

에엿ᄲᅮᆫ 黎民도 大旱 七年의 웅더리에 고기갓치

塡死溝壑ᄒᆞ야 積疊雲이로ᄃᆞ

今王 聖主ᄂᆞᆫ 燕雲 萬里에

大君를 그리시는 哀情 눈믈은

梨花 一枝 春帶雨 ᄒᆞ여 잇고

牧羊 邊地苦에 望鄕臺

聖主를 그리시ᄂᆞᆫ 哀情 눈믈은

天下의 빗발 ᄀᆞᆺᄐᆞᆫ 白玉筋이 거런ᄂᆞᆫ ᄃᆞᆺ

小臣은 地下 黃泉의 平生 慷慨

爲父哀情 눈믈은 崑崙山 바회긧틔 곳어름이 들어진 ᄃᆞᆺ

國家 上下 億萬 蒼生의 흘러가 넙고 긴 鴨綠江과

中原 岳陽樓 洞庭水과 萬壽山 ᄂᆞ린 믈은

處處의 흘러가 ᄀᆞᄃᆞᆨᄀᆞᄃᆞᆨ 넘쳐 잇고

朝鮮의 忠淸道 恩津縣 名勝地 與地勝覽의 芳名載錄

栗嶺川 淸溪 쇼희 자히 나ᄆᆞ 놉파 잇ᄃᆞ

ᄋᆡ고 셜온지고 이 ᄂᆡ ᄯᅳᆮ 어듸 두리

ᄂᆡ 나히 졈어시면 龍^泉劒 莫耶劒 匕首劒을 두러 메고

秋風落葉 나죄 그리ᄆᆡ ᄀᆞᆺᄐᆞᆫ 世上의 紛紜 아ᄒᆡ들을

身始輕아 ᄂᆡ 모미 一長劒 둘로텨 ᄃᆞ 베혀 ᄇᆞ리고셔

頭滿江의 ᄆᆞᆯ을 싯겨 長白山의 旗를 박고

三盃만 痛飮ᄒᆞ고 舞龍泉를 아니ᄒᆞ랴

北方의 都元帥 副元帥 監兵使

各官 守令ᄃᆞᆯ은 귀 눈이 업던가

自古 飛傳 寄別傳通 古法은 어드러 가돗던고

領議政 金鎏 아ᄃᆞᆯ 都檢察使 金慶徵은家門과 벼ᄉᆞᆯ이야 놉ᄃᆞ마ᄂᆞᆫ

父子有親 君臣有義 夫婦有別 長幼有序 朋友有信

身通 六藝만 平生 爲事하고

修身修德ᄒᆞ야 明道一身ᄒᆞ고

行道於天下ᄒᆞ야 致君澤民ᄒᆞ고

天下ㅣ 太平ᄒᆞ면 이 아니 ᄉᆞᄅᆞᆷ이랴

五倫 身通 六藝란 當今 棄如土오

終日 酒樂ᄒᆞ^ᄃᆞ가셔 兵火 急亂의

老母 妻子란 江深에 드리치고 혼ᄌᆞ 엇지 ᄉᆞ라난고

由此觀之則 禽獸만도 못ᄒᆞᄃᆞ

昔者에 慈烏復慈烏ᄒᆞ니 鳥中之曾參를 知歟 不知歟아

嗚呼 痛哉라 그려도 臺諫은 눈 코이 이셔

忠孝兼全 延平君 李貴 子弟 全羅監司 李時芳 侯門 子弟

慶尙監司 沈演은 赴戰의 드쟈니타

臺諫 疏啓로 卽爲定配ᄒᆞ니 이 아니 職任이며 이 아니 忠臣이랴

世上의 벗님ᄂᆡ는 兩道 監司를 주기지 아닌ᄂᆞᆫᄃᆞ ᄒᆞ건마는

平生 不敏 姜復中은 콩 진 듸 콩 ᄂᆞ고 ᄑᆞᆺ 진 듸 ᄑᆞᆺ 나ᄂᆞ니

名家 將種이 燈盞블의 나뵈가치

戰場의 ᄃᆞᄅᆞ 드러 一時에 ᄃᆞ 쥬그면

當如 後患ᄋᆡ 씨 업거든 엇지ᄒᆞ리

聖人復起ᄉᆞ도 不易吾言矣시리라

唯一 忠^臣 尹璜은 記察 職帖 平케 ᄒᆞ옵쇼셔

一吐 忠言 上疏를 受理不除ᄒᆞ시고

壬辰 倭亂의 慶尙道 尙州牧使

忠臣 金海는 賊鋒의 주글 졔

둘ᄎᆡ 아들 進士 金慶遠은 一時에 ᄃᆞ레 드러

감혀란 쥬거시니 이 아니 孝子릿가

蔭官은 滔滔ᄒᆞ고 忠孝 子孫을

錄用不塵ᄒᆞ시니 일런 患을 보와ᄃᆞ

古人이 이로ᄃᆡ 求忠臣於孝子之家 法은

어드러로 가돗ᄯᅥᆫ고 두어라 엇지ᄒᆞ리

吾君이 不能를 爲之賊이니 甑已破矣라

視之ᅟᅵᆫᄃᆞᆯ 何益가 潛潛코 고쳐 안ᄌᆞ ᄉᆡᆼ각ᄒᆞ니

古今 歷代 興亡盛衰과 唐虞之聖代과

漢唐宋之治亂과 五胡之諸侯ᄂᆞᆫ

茫茫 渺然ᄒᆞ야 春夢間의 지ᄂᆞ가고

昔周之興也ᄂᆞᆫ 禮以爲本ᄒᆞ고 仁以爲原ᄒᆞ니

民皆讓畔이 至德^也已矣오

先王之朝의는 賢人 君子 濟濟左右ᄒᆞ니

南蠻 北狄인들 제 어듸 가 발를 뵐고

에엿ᄲᅮᆫ 賢人 君子 牛溪 栗谷 重峯과

鄭松江 張旅軒 土亭 李之菡

宋麟壽과 李山甫과 領議政 吳允謙

忠臣 李時稷 許筬과 鄭燁 黃愼과

忠臣 吳達濟과 金尙容 朴守世

金益國 忠孝兼全 鄭孝誠 洪翼漢

賢君子들은 어듸러로 가돗던고

이졔만 ᄉᆞ라시면 ᄒᆞᆫ 말이나 아니ᄒᆞ며

諸葛亮의 將畧 써셔 太平케 아니ᄒᆞ랴

廢主ㅣ 不然ᄒᆞ야 民田劫奪과 貪婪爲事는

糟丘臺 열힌ᄃᆞᆯ 이 畜積의 뉘 미ᄎᆞ리

古人이 일오ᄃᆡ 國君驕人이면 失其國ᄒᆞ고

大夫驕人이면 失其家니

爲人君子ㅣ 豈不愼哉며

豈不念哉며 豈不察哉며

可不戒哉며 可不^愼哉아

大妃 公主 가도고 逆理爲主ᄒᆞ니

廢主之望이 不亦宜乎아

今王 聖主는 始初 王業이

英雄 豪傑 忠孝兼全 李貴 손목 ᄆᆞ조 쥐고

長衙門 쑥ᄃᆞ림이 그ᄃᆡ도록 大吉할샤

四大將과 나모 아비 건ᄅᆞ리고 ᄌᆞᄆᆞᆫ 門 열치고

大妃 公主 뫼와 ᄂᆡ여 故宮의 도라가

仁義 政德을 四方의 희치시고

金銀 玉帛을 士卒를 ᄃᆞ 주시니 이 아니 聖主신가

須更 适賊 만ᄂᆞ 大妃 公主 뫼ᄋᆞᆸ고

南村 公山의 适賊도 졀로 죽고 猛虎 졔 와 죽ᄂᆡ

由此觀之則 이 아니 天命이며

이 아니 忠孝시며 이 아니 聖主신가

周忠 舜孝과 漢太祖 當初 王業과

世上 公論의 뉘를 더타 의논ᄒᆞᆯ고

이긔 요긔 이 ᄀᆞᆺᄐᆞᆫ니

이ᄂᆞ 긔ᄂᆞ ᄃᆞᄅᆞ며 긔ᄂᆞ 이ᄂᆞ ᄃᆞ를잇가

雖然이ᄂᆞ ^ 됴고만 朝鮮의 憂患도 ᄒᆞ고 만ᄐᆞ

이윽고 宮中 災變과 烈風陰雨과 牛役 塵沒과

나모신 담박괴 족도리 발간 고椒 唐中衣

滿朝 諸賢의 드믄드믄 民田劫奪과

貪婪爲事는 甚於廢朝奇別인ᄂᆡᄃᆞ

님아 임아 어와 우은지고

이 ᄂᆡ 老妄이 甚矣로ᄃᆞ

ᄯᅩ 큰 ᄒᆞᆫ 일 ᄲᅡ솃괴야

하ᄂᆞᆯ도 아ᄂᆞᆫ 中和齋 人間의셔 ᄇᆞ려 두랴

忠淸道 恩津縣 名勝地 葛麻山 第一峰의 先賢 墳山를

趙漢 大賊 六父子ㅣ 僞造 文記 ᄆᆡᆼ그러셔

威力成黨ᄒᆞ야 公然劫奪ᄒᆞ니

先賢 奉祀 八十衰翁 姜復中이

赤手만 감셔 쥐고 어듸 가 발를 뵐고

黃覇 龔遂 어듸 가셔 이런 ᄯᅳᆺ을 모로ᄂᆞᆫ고

綱擧則目張이니 나모신 一條ᄂᆞᆫ

비 온 날 드틔텨 ᄇᆞᆯ목도 부러지고

주거도 棺板^ᄒᆞ고 사르셔도 집을 지어

晝夜의 安居ᄒᆞ고 作舟車戰船ᄒᆞ야

賊船를 敗沒ᄒᆞ고 海運 移穀ᄒᆞ니

이 솔의 功力은 天地間의 ᄧᅣᆨ이 업ᄃᆞ

담박괴 二條는 天皇氏 一萬 八千歲를 담박괴로 오ᄅᆡ ᄉᆞᆯ며

顔淵 早死키ᄂᆞᆫ 아니 머근 타시런가

옷 틔와 구멍 ᄂᆡ고 집 불 붓텨 ᄌᆡ 되고

母子女ㅣ 燒火ᄒᆞ니 이거시 良藥이며 이거시 有益ᄒᆞᆯ가

四書三經과 諸子百家 中의 어ᄂᆡ 篇의 씌여시며

古今 歷代 興亡盛衰과 乾坤 萬物과

古今 人事 古今 忠孝ᄂᆞᆫ 어ᄃᆡ 아니 씌여ᄂᆞᆫ고

먹고도 쉬이 죽고 아니 먹ᄂᆞᆫ

姜復中는 ᄃᆞ믄 八十歲를 샤라시니

由此觀之則 當今 怪法 十條ᄂᆞᆫ 書數라 虛事ㅣ로다

平生 不敏 姜復中은 刪則刪 削則削 녁녁히 주어 뫼화

聖主 閒暇 업셔 南行 巡狩 못 ᄒᆞ시고

精誠이 不足ᄒᆞ야 太史占을 못 만ᄂᆞ니

天高莫告 高遠難行이오

九重이 深遠ᄒᆞ니 알욀 길리 업ᄉᆞ왜다

滿朝 諸賢의 有斐 君子들리

如此事狀을 聖主 榻前에 自盡톡록 알외쇼셔

昔者 殷王 成湯이 大旱 七年의

六事로 自責ᄒᆞ야 天降大雨ᄒᆞ시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