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하당슐회 慕夏堂實記卷之三

  • 연대: 1640
  • 저자: 金忠善
  • 출처: 한국역대가사문학집성
  • 출판: 한국의지식콘텐츠http://www.krpia.co.kr/
  • 최종수정: 2016-01-01

慕夏堂實記卷之三

모하당슐회 述懷

어와 이 ᄂᆡ 平生 ○凶險도 ᄒᆞᆯ셔이고

○널으고 널은 天下 ○어이ᄒᆞ여 마다 ᄒᆞ고

○남만 좌임鄕에○ 격셜風의 生長ᄒᆞ여

○中夏의 죠흔 文物○ 一見이 願닐너니

○明天이 잇 ᄯᅳᆺ 알고○ 鬼神이 感動ᄒᆞ여

○긔 어인 淸正이 ○東伐朝鮮 ᄒᆞ올 젹에

○年少 無識 이 ᄂᆡ 몸을 ○先鋒將을 슥여단ᄂᆡ

○非義興師ᄒᆞᄂᆞᆫ 쥴를 ○心中에 알것마ᄂᆞᆫ

○東土의 禮義 방을 ○ᄒᆞᆫ 변 귀경ᄒᆞ려 ᄒᆞ고

○諒若欣然 仗鉞下에 ○先鋒將이 되올 젹의

○誓不復還ᄒᆞ 량으로 ○意^中에 決斷ᄒᆞ고

○先墳의 ᄒᆞ직ᄒᆞ고 ○親戚을 離別ᄒᆞ며

○七兄弟 두 안ᄒᆡ을 ○一時의 다 ᄯᅥ나니

○슬푼 마ᄋᆞᆷ 셜은 ᄯᅳᆺ지 ○업다 ᄒᆞ면 빈말이라

○行軍 북 ᄒᆞᆫ 쇼리에 ○발船을 ᄒᆞ단 말가

○劒戟은 秋霜 갓고 ○旌旗ᄂᆞᆫ 蔽日ᄒᆞᆫ다

○扣枻乘流ᄒᆞ여 ○順風을 기달으니

○雄心은 ᄲᆡ야 나고 ○壯氣도 함도 ᄒᆞᆯᄉᆞ

○長劒을 ᄲᆡ여 들고 ○船上에 의지ᄒᆞ니

○天地間 壯한 氣운 ○나ᄲᅮᆫ인 듯ᄒᆞ여도다

○놉플사 大板城은 ○海中에 嵯峨ᄒᆞ고

○雄壯ᄒᆞ다 對馬島ᄂᆞᆫ ○東國이 여긔로다

○黑龍歲 黑蛇月에 ○渡海을 ᄒᆞ단 말가

○귀로 들은 朝鮮國이 ○눈의 보니 여긔로다

○山川 ^ 을 들러보고 ○人物을 살피보니

○衣冠도 졔졔ᄒᆞ고 ○禮樂도 식식ᄒᆞᆯᄉᆞ

○康衢 젹 烟月인가 ○太古 젹 春臺련가

○三代 風俗 아니련가 ○東魯至治 여긔로다

○大中夏 져려ᄒᆞᆫ가 ○小中夏 거록ᄒᆞᆯᄉᆞ

○禮樂도 빈빈ᄒᆞ고 ○民物도 찬란ᄒᆞ다

○中心이 恍惚ᄒᆞ여 ○如狂如癡 欽慕ᄒᆞ니

○用夏變夷 ᄒᆞ올 ᄯᅳᆺ지 ○藹然이 소사 나ᄂᆡ

○手下에 三千兵은 ○梟雄도 ᄒᆞᆯ셔이고

○他國兵 왓다 ᄒᆞ고 ○人民이 騷動ᄒᆞ니

○曉諭書 急히 지여 ○거리 거리 掛榜ᄒᆞ고

○講和書 일변 지여 ○東國에 投托ᄒᆞ니

○孔孟에 道德 禮意 ○親니 아니 볼겨니고

○侏俚俗 다 바리고 ○^揖讓風의 나아가니

○幽谷에 들엇든 ᄉᆡ ○喬木에 치닷난 듯

○밤길로 가던 소경 ○日月을 보왓난 듯

○東邦 聖君 뫼압고셰 ○萬古 太平 누류리라

○勇略을 다시 ᄂᆡ고 ○壯氣을 收拾ᄒᆞ여

○실이城 ᄒᆞᆫ 사홈에 ○屢千級 斬首ᄒᆞ니

○이거시 뉘 공인고 ○聖上의 德이로다

○그 어인 節度使가 ○褒啓을 ᄒᆞ단 말가

○玉音이 丁寧ᄒᆞᆯᄉᆞ ○乘馹上來 시겨시니

○王命을 뫼압고ᄉᆞ ○蒼黃이 入京ᄒᆞ여

○彤庭에 試藝ᄒᆞ고 ○天褒를 猥蒙ᄒᆞ니

○私分이 未安ᄒᆞ여 ○感泣이 漣漣ᄒᆞ니

○하물며 草資階가 ○職 嘉善 나리시니

○ᄒᆞ물며 羈旅人니 ○恩寵을 猥蒙ᄒᆞ고

○隕^首와 結草語ᄂᆞᆫ ○녯말노 들엇더니

○罔極ᄒᆞᆯᄉᆞ 聖恩니야 ○이 ᄂᆡ 몸의 밋쳐서라

○天敎를 미압고ᄉᆞ ○轅門에 도라오니

○一心이 未懈ᄒᆞ여 ○報恩을 思慕터니

○ᄋᆡ달올ᄉᆞ 天朝兵이 ○賊謀에 ᄲᅡ진 ᄇᆡ라

○提督이 大怒ᄒᆞ여 ○우리 元帥 베려 ᄒᆞᄂᆡ

○軍令狀 急히 들고 ○伏地ᄒᆞ고 알왼 말ᄉᆞᆷ

○왜장두 버혀 들여 ○元帥 續命ᄒᆞ오리다

○三尺劒 빗겨 들고 ○甑城에 突入ᄒᆞ니

○ᄯᆡ 맛참 이경이라 ○鼓喊ᄒᆞ고 츙돌ᄒᆞ니

○匹馬 單創의 ○對賊ᄒᆞ 리 그 뇌런고

○數千級 賊首을 ○片刻에 버혀다가

○大都督 將臺下의 ○再拜ᄒᆞ고 듸리시ᄆᆡ

○天將이 大喜ᄒᆞ여 ○^上達天聽ᄒᆞ섯도다

○資憲階 賜姓名이 ○一時에 特降ᄒᆞ니

○어와 聖恩니야 ○갑기도 罔極ᄒᆞ다

○이 ᄂᆡ 몸 가리 된들 ○이 恩惠 갑플소냐

○竭忠報國ᄒᆞ올 길이 ○암마도 업ᄉᆞ로다

○실푸다 우리 聖君 ○義州로 播遷ᄒᆞᄉᆞ

○一國 臣民이 뇌 아니 痛哭ᄒᆞ리

○쥭을 힘 다 들여셔 ○賊陣을 破滅ᄒᆞ고

○君父讐 갑푼 휴에 ○會宴을 ᄒᆞ오리라

○東國 兵器 도라보니 ○精妙도 젹을시고

○이 兵器 가지고서 ○破賊을 어이ᄒᆞ리

○鳥銃과 火藥法을 ○各陣에 敎訓ᄒᆞ니

○한두 달 지ᄂᆡᆫ 휴의 ○一等 兵器 되단 말가

○八年을 橫行ᄒᆞ야 ○勝戰을 快이 ᄒᆞ고

○獻捷九重 ^ ᄒᆞ온 후에 ○嶺南 奠居 시겨시니

○仁廟朝 甲子歲에 ○逆 适이 謀叛ᄒᆞᆯ 졔

○그 어인 一封 凶檄 ○忽然이 威脅ᄒᆞ니

○졔 비록 공갈ᄒᆞᄂᆞ ○ᄂᆡ 엇지 應ᄒᆞᆯ소냐

○檄書을 裂破ᄒᆞ고 ○适使을 버혀 달고

○焚香祝天 六日ᄒᆞ야 ○討賊平亂 願請ᄒᆞ니

○元兇은 就殲ᄒᆞᄂᆞ ○餘黨이 남아 이서

○暴悍ᄒᆞᆯᄉᆞ 徐牙之은 ○왜즁의도 飛將이라

○東西橫行 作亂ᄒᆞ여 ○爲國大患 되여 잇ᄂᆡ

○慶尙道 監兵營ᄋᆡ ○四方發捕 ᄒᆞ여시나

○뉘라서 犯接ᄒᆞ여 ○어이ᄒᆞ야 잡을소냐

○朝令이 급피 날여 ○斬捕牙之 시겨시니

○잡다가 못 잡은들 ○王命을 거슬소냐

○單騎로 逐踏ᄒᆞ^여 ○金海로 ᄶᅩᆺ차가니

○嶺南藪 깁푼 곳의 ○牙賊을 만나보고

○奇計을 ᄭᅮᆷ여 ᄂᆡ여 ○權道로 잡으리라

○온 언으로 위로ᄒᆞ고 ○진정으로 ᄀᆡ유ᄒᆞ여

○旨酒로 相勸ᄒᆞ야 ○終日토록 먹은 후에

○不省人事 醉倒커날 ○寶劒을 先奪ᄒᆞ고

○軍卒을 號令ᄒᆞ여 ○縛致麾下ᄒᆞ단 말가

○졔 아무리 飛將인들 ○升天入地ᄒᆞᆯ작소냐

○邦憂을 快除ᄒᆞ고 ○九重의 獻馘ᄒᆞ니

○宗社의 幸이 되고 ○國家의 福이로다

○聖上의 神功으로 ○殲賊平亂ᄒᆞ여시니

○歷歷히 헤여 보니 ○이 ᄂᆡ 공이 아니로다

○惶恐ᄒᆞᆯᄉᆞ 田民賜牌 ○因傳敎 나리시니

○은슈도 가이 업고 ○^感泣이 無窮ᄒᆞ나

○王事이 盡力홈이 ○臣子의 職分니라

○牙賊의 一과 頭로 ○賞을 어이 밧자올가

○ᄂᆡ 엇지 臣子로서 ○이 민전 차지ᄒᆞ리

○구ᄐᆡ여 辭讓ᄒᆞ고 ○나죠ᄋᆡ 還納ᄒᆞ여

○守禦廳 屯田 ᄉᆞᆷ아 ○군량을 봇ᄐᆡ리라

○壬甲 兩亂 平定 후ᄋᆡ ○헐마 國亂 ᄯᅩ 이실가

○마ᄋᆞᆷ을 지거 노코 ○山中ᄋᆡ 누웟더니

○이 어인 北方 근심 ○ᄒᆡ마당 일어나니

○朝家의 不幸니라 ○乙夜憂 기치신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