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學栗谷先生諺解

  • 연대: 1749
  • 저자: 李珥 撰
  • 출처: 大學栗谷先生諺解 全
  • 출판: 디지털한글박물관(http://www.hangeulmuseum.org/), 국립중앙도서관 소장본
  • 최종수정: 2016-01-01

大學栗谷先生諺解

大學之道ᄂᆞᆫ 在明明德ᄒᆞ며

大學의 道ᄂᆞᆫ 明德을 明호매 이시며

在親民ᄒᆞ며

民을 新호매 이시며

在止於至善이니라

至善의 止호매 잇ᄂᆞ니라

親當作新

知止而后有定이니

止ᄅᆞᆯ 안 后애 定호미 이실디니

定而后能靜ᄒᆞ고

定ᄒᆞᆫ 后애 能히 靜ᄒᆞ고

靜而后能安ᄒᆞ고

靜ᄒᆞᆫ 后애 能히 安ᄒᆞ고

安而后能慮ᄒᆞ고

安ᄒᆞᆫ 后애 能히 慮ᄒᆞ고

慮而后能得이니라

慮ᄒᆞᆫ 后애 能히 得ᄒᆞᆯ디니라

物有本末ᄒᆞ고

物이 本과 末이 잇고

事有終始ᄒᆞ니

事ㅣ 終^과 始ㅣ 이시니

知所先後ㅣ면 則近道矣리라

몬져 ᄒᆞ며 후에 ᄒᆞᆯ 바ᄅᆞᆯ 알면 道의 갓가오리라

古之欲明明德於天下者ᄂᆞᆫ 先治其國ᄒᆞ고

녜 明德을 天下의 明코져 ᄒᆞᄂᆞᆫ 者ᄂᆞᆫ 몬져 그 國을 治ᄒᆞ고

欲治其國者ᄂᆞᆫ 先齊其家ᄒᆞ고

그 國을 治코져 ᄒᆞᄂᆞᆫ 者ᄂᆞᆫ 몬져 그 家ᄅᆞᆯ 齊ᄒᆞ고

欲齊其家者ᄂᆞᆫ 先脩其身ᄒᆞ고

그 家ᄅᆞᆯ 齊코져 ᄒᆞᄂᆞᆫ 者ᄂᆞᆫ 몬져 그 身을 脩ᄒᆞ고

欲脩其身者ᄂᆞᆫ 先正其心ᄒᆞ고

그 身을 脩코져 ᄒᆞᄂᆞᆫ 者ᄂᆞᆫ 몬져 그 心을 正ᄒᆞ고

欲正奇心者ᄂᆞᆫ 先誠其意ᄒᆞ고

그 心을 正코져 ᄒᆞᄂᆞᆫ 者ᄂᆞᆫ 몬져 그 意ᄅᆞᆯ 誠ᄒᆞ고

欲誠其意者ᄂᆞᆫ 先致其知ᄒᆞ니

그 意ᄅᆞᆯ 誠코져 ᄒᆞᄂᆞᆫ 者ᄂᆞᆫ 몬져 그 知ᄅᆞᆯ 致ᄒᆞ^니

致知ᄂᆞᆫ 在格物이니라

知ᄅᆞᆯ 致호ᄆᆞᆫ 物을 格호매 잇ᄂᆞ니라

物格而后知至ᄒᆞ고

物이 格ᄒᆞᆫ 后애 知ㅣ 至ᄒᆞ고

知至而后意誠ᄒᆞ고

知ㅣ 至ᄒᆞᆫ 后애 意ㅣ 誠ᄒᆞ고

意誠而后心正ᄒᆞ고

意ㅣ 誠ᄒᆞᆫ 后애 心이 正ᄒᆞ고

心正而后身脩ᄒᆞ고

心ㅣ 正ᄒᆞᆫ 后애 身이 脩ᄒᆞ고

身脩而后家齊ᄒᆞ고

身ㅣ 脩ᄒᆞᆫ 后애 家이 齊ᄒᆞ고

家齊而后國治ᄒᆞ고

家ㅣ 齊ᄒᆞᆫ 后애 國이 治ᄒᆞ고

國治而后天下平이니라

國ㅣ 治ᄒᆞᆫ 后애 天下이 平ᄒᆞᆯ디니라

自天子以至於庶人히

天子로브터 ᄡᅥ 庶人의 니르히

臺是皆以脩身為本이니라

ᄒᆞᆫᄀᆞᆯᄀᆞᆮ티 다 身을 脩호ᄆᆞ로 ᄡᅥ 本을 사ᄆᆞᆯ디니라

其本亂而末治者ㅣ 否矣며

그 本이 亂코 末이 治ᄒᆞᆯ 者ㅣ 업스며

其所厚者薄이오 而其所薄者厚ㅣ 未之有也ㅣ니라

그 厚ᄒᆞᆯ 바의 薄고 그 薄ᄒᆞᆯ 바의 厚ᄒᆞ리 잇디 아니니라

右經 一章

康誥曰 克明德이라 ᄒᆞ고

康誥의 ᄀᆞᆯ오ᄃᆡ 德을 克히 明ᄒᆞ다 ᄒᆞ고

大甲曰 顧諟天之明命이라 ᄒᆞ고

太甲의 ᄀᆞᆯ오ᄃᆡ 이 天의 明ᄒᆞᆫ 命을 顧ᄒᆞ다 ᄒᆞ고

帝典曰 克明峻德이라 ᄒᆞ니

帝典의 ᄀᆞᆯ오ᄃᆡ 峻ᄒᆞᆫ 德을 克히 明ᄒᆞ다 ᄒᆞ니

皆自明也ㅣ니라

다 스스로 明호미니라

右傳之首章

湯之盤銘曰

湯ㅅ 盤銘의 ᄀᆞᆯ오ᄃᆡ

茍日新이어든 日日新ᄒᆞ며 又日新이라 ᄒᆞ고

진실로 날애 新ᄒᆞ거든 나날 新ᄒᆞ며 ᄯᅩ 날로 新ᄒᆞ라 ᄒᆞ고

康誥曰 作新民이라 ᄒᆞ고

康誥의 ᄀᆞᆯ오ᄃᆡ 新ᄒᆞᄂᆞᆫ 民을 作^ᄒᆞ라 ᄒᆞ고

詩曰 周雖舊邦이나 其命維新이라 ᄒᆞ니

詩예 ᄀᆞᆯ오ᄃᆡ 周ㅣ 비록 녯 나라히나 그 命이 新ᄒᆞ다 ᄒᆞ니

是故君子ᄂᆞᆫ 無所不用其極이니라

이런 故로 君子ᄂᆞᆫ 그 極을 ᄡᅳ디 아닐 배 업스니라

右傳之二章

詩云 邦畿千里여 惟民所止라 ᄒᆞ도다

詩예 닐오ᄃᆡ 邦읫 畿ㅣ 千里여 民의 止ᄒᆞᆯ 배라 ᄒᆞ도다

詩云 緡蠻黃鳥ㅣ 止于丘隅ㅣ라 ᄒᆞ야ᄂᆞᆯ

詩예 닐오ᄃᆡ 緡蠻ᄒᆞᄂᆞᆫ 黃鳥ㅣ 丘隅에 止타 ᄒᆞ야ᄂᆞᆯ

子曰 於止예 知其所止로소니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止ᄒᆞᆯ 제 그 止ᄒᆞᆯ 바ᄅᆞᆯ 아노소니

可以人而不如鳥乎아 ᄒᆞ시니라

可히 人으로 ᄡᅥ 鳥만 ᄀᆞᆮ디 몯ᄒᆞᆯ 것가 ᄒᆞ시니라

詩云 穆穆文王이여

詩예 닐오ᄃᆡ 穆穆ᄒᆞ신 文王^이여

於緝熙敬止라 ᄒᆞ니

於홉다 니워 熙ᄒᆞ야 敬ᄒᆞ고 止ᄒᆞ시다 ᄒᆞ니

為人君ᄒᆞ얀 止於仁ᄒᆞ시고

人君이 되얀 仁의 止ᄒᆞ시고

為人臣ᄒᆞ얀 止於敬ᄒᆞ시고

人臣이 되얀 敬의 止ᄒᆞ시고

為人子ᄒᆞ얀 止於孝ᄒᆞ시고

人子ㅣ 되얀 孝의 止ᄒᆞ시고

為人父ᄒᆞ얀 止於慈ᄒᆞ시고

人父ㅣ 되얀 慈의 止ᄒᆞ시고

與國人交앤 止於信이러시다

國人과 더브러 交호매ᄂᆞᆫ 信에 止ᄒᆞ더시다

詩云 瞻彼淇澳혼ᄃᆡ

詩예 닐오ᄃᆡ 뎌 淇澳을 본ᄃᆡ

菉竹猗猗로다

菉ᄒᆞᆫ 竹이 猗猗ᄒᆞ도다

有斐君子ㅣ여

斐ᄒᆞᆫ 君子ㅣ여

如切如磋ᄒᆞ며 如琢如磨ㅣ로다

切ᄐᆞᆺ ᄒᆞ며 磋ᄐᆞᆺ ᄒᆞ며 琢ᄃᆞᆺ ᄒᆞ며 磨ᄐᆞᆺ ᄒᆞ도다

瑟兮僩兮며 赫兮喧兮라

瑟ᄒᆞ며 僩ᄒᆞ며 赫ᄒᆞ며 喧ᄒᆞᆫ디라

有斐君子ㅣ여

斐ᄒᆞᆫ 君子ㅣ여

終不可諠兮로다 ᄒᆞ니

ᄆᆞᄎᆞᆷ내 可히 닛디 몯ᄒᆞ리로다 ᄒᆞ니

如切如磋者ᄂᆞᆫ 道學也ㅣ오

切ᄐᆞᆺ 磋ᄐᆞᆺ 호ᄆᆞᆫ 學을 닐오미오

如琢如磨者ᄂᆞᆫ 自脩也ㅣ오

琢ᄃᆞᆺ 磨ᄐᆞᆺ 호ᄆᆞᆫ 스스로 脩호미오

瑟兮僩兮者ᄂᆞᆫ 恂慄也ㅣ오

瑟ᄒᆞ며 僩호ᄆᆞᆫ 恂慄호미오

赫兮喧兮者ᄂᆞᆫ 威儀也ㅣ오

赫ᄒᆞ며 喧호믄 威儀오

有斐君子終不可諠兮者ᄂᆞᆫ 道盛德至善을 民之不能忘也ㅣ니라

斐ᄒᆞᆫ ^ 君子 ᄆᆞᄎᆞᆷ내 可히 닛디 몯호믄 盛ᄒᆞᆫ 德과 지극ᄒᆞᆫ 善을 民이 能히 닛디 몯호ᄆᆞᆯ 니ᄅᆞ니라

詩云 於戲前王不忘이라 ᄒᆞ나

詩예 닐오ᄃᆡ 於戱ㅣ라 前王을 닛디 몯ᄒᆞ리로다 ᄒᆞ니

君子ᄂᆞᆫ 賢其賢而親其親ᄒᆞ고

君子ᄂᆞᆫ 그 ^ 賢ᄒᆞ샤ᄆᆞᆯ 賢히 너기며 그 親ᄒᆞ샤ᄆᆞᆯ 親히 너기시고

小人은 樂其樂而利其利라

小人은 그 樂게 ᄒᆞ샤ᄆᆞᆯ 樂히 너기며 그 利케 ᄒᆞ샤ᄆᆞᆯ 利히 너기ᄂᆞᆫ디라

此以沒世不忘也ㅣ니라

이 ᄡᅥ 世沒호ᄃᆡ 닛디 몯호미니라

右傳之三章

子曰 聽訟이 吾猶人也ㅣ나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訟을 聽ᄒᆞ기 내 人 ᄀᆞᆺᄐᆞ나

必也使無訟乎ᅟᅵᆫ뎌 ᄒᆞ시니

반ᄃᆞ시 ᄒᆡ여곰 訟을 업게 ᄒᆞᆯ딘뎌 ᄒᆞ시니

無情者ㅣ 不得盡其辭ᄂᆞᆫ 大畏民志니

情 업슨 者ㅣ 시러곰 그 辭ᄅᆞᆯ 盡티 몯호ᄆᆞᆫ 크게 民의 志를 畏케 호미니

此謂知本이니라

이 닐온 本을 알오미니라

右傳之四章

此謂知本

此謂知之至也ㅣ니라

이 닐온 知의 至호미니라

右傳之五章

間嘗竊取程子之意以補之ᄒᆞ니

근간의 일즉 程子 ᄠᅳᆺ을 竊取ᄒᆞ야 ᄡᅥ 補ᄒᆞ니

曰所謂致知在格物者ᄂᆞᆫ

ᄀᆞᆯ오ᄃᆡ 닐온 밧 知ᄅᆞᆯ 致호미 物을 格호매 잇다 홈은

言欲至吾之知ᅟᅵᆫ댄 在即物而窮其理也ㅣ라

내 知ᄅᆞᆯ 致코져 ᄒᆞᆯ진댄 物에 卽ᄒᆞ야 그 理를 窮^호매 이숌을 니르미라

蓋人心之靈이 莫不有知오

人心의 靈이 知ㅣ 잇지 아닌 이 업고

而天下之物이 莫不有理ᄒᆞ니

天下앳 物이 理ㅣ 잇지 아닌 이 업ᄉᆞ니

惟於理有未窮이라

오직 理예 窮치 못호미 잇ᄂᆞᆫ지라

故其知有未盡也ㅣ니

故로 그 知ㅣ 盡치 못호미 잇ᄂᆞ니

是以大學始教애

일로 ᄡᅥ 大學 비로소 ᄀᆞᄅᆞ치매

必使學者로 即凡天下之物ᄒᆞ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