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庸栗谷先生諺解

  • 연대: 1749
  • 저자: 李珥 撰
  • 출처: 中庸栗谷先生諺解 全
  • 출판: 디지털한글박물관(http://www.hangeulmuseum.org/), 국립중앙도서관 소장본
  • 최종수정: 2016-01-01

中庸栗谷先生諺解

天命之謂性이오

天이 命ᄒᆞ샨 거ᄉᆞᆯ 닐온 性이오

率性之謂道ㅣ오

性을 率ᄒᆞᆫ 거ᄉᆞᆯ 닐온 道ㅣ오

脩道之謂敎ㅣ니라

道ᄅᆞᆯ 修ᄒᆞᆫ 거ᄉᆞᆯ 닐온 敎ㅣ니라

道也者ᄂᆞᆫ 不可須臾離也ㅣ니

道ᄂᆞᆫ 可히 須臾도 離티 몯ᄒᆞᆯ디니

可離면 非道也ㅣ라

可히 離ᄒᆞᆯ 거시면 道ㅣ 아니라

是故君子ᄂᆞᆫ 戒愼乎其所不睹ᄒᆞ며

이런 故로 君子ᄂᆞᆫ 그 보디 아닌 바의 戒愼ᄒᆞ며

恐懼乎其所不聞이니라

그 듣디 아닌 바의 恐懼ᄒᆞᄂᆞ니라

莫見乎隱ᄒᆞ며 莫顯乎微ᄒᆞ니

隱만 見ᄒᆞ니 업스며 微만 顯ᄒᆞ^니 업스니

故君子ᄂᆞᆫ 愼其獨也ㅣ니라

故로 君子ᄂᆞᆫ 그 獨애 愼ᄒᆞᄂᆞ니라

喜怒哀樂之未發을 謂之中이오

喜와 怒와 哀와 樂의 發티 아닌 제ᄅᆞᆯ 中이라 니ᄅᆞ고

發而皆中節을 謂之和ㅣ니

發ᄒᆞ야 다 節의 中호ᄆᆞᆯ 和ㅣ라 니ᄅᆞᄂᆞ니

中也者ᄂᆞᆫ 天下之大本也ㅣ오

中^은 天下의 大本이오

和也者ᄂᆞᆫ 天下之達道也ㅣ니라

和ᄂᆞᆫ 天下의 達道ㅣ니라

致中和ㅣ면 天地位焉ᄒᆞ며 萬物育焉이니라

中和ᄅᆞᆯ 致ᄒᆞ면 天地ㅣ 位ᄒᆞ며 萬物이 育ᄒᆞᆯ디니라

右第 一章

仲尼曰 君子ᄂᆞᆫ 中庸ᄒᆞ고 小人은 反中庸이니라

仲尼 ᄀᆞᄅᆞ샤ᄃᆡ 君子ᄂᆞᆫ 中庸^ᄒᆞ고 小人은 中庸의 反ᄒᆞᄂᆞ니라

君子之中庸也ᄂᆞᆫ 君子而時中이오

君子의 中庸호믄 君子ㅣ오 時로 中호미오

小人之中庸也ᄂᆞᆫ 小人而無忌憚也ㅣ니라

小人의 中庸을 反호ᄆᆞᆫ 小人이오 忌憚이 업소미니라

王肅本作小人之反中庸

右第 二章

子曰 中庸은 其至矣乎ᅟᅵᆫ뎌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中庸은 그 지극ᄒᆞᆫ뎌

民鮮能이 久矣니라

民이 能ᄒᆞ리 져건 디 오라니라

右第 三章

子曰 道之不行也ᄅᆞᆯ 我知之矣로니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道의 行티 몯호ᄆᆞᆯ 내 아노니

知者ᄂᆞᆫ 過之ᄒᆞ고 愚者ᄂᆞᆫ 不及也ㅣ오

知ᄒᆞᆫ 者ᄂᆞᆫ 過ᄒᆞ고 愚ᄒᆞᆫ 者ᄂᆞᆫ 及디 몯ᄒᆞᆯᄉᆡ오

道之不明也ᄅᆞᆯ 我知之矣로니

道의 明티 몯호ᄆᆞᆯ 내 아노니

賢者ᄂᆞᆫ 過之ᄒᆞ고 不肖者ᄂᆞᆫ 不及也ㅣ니라

賢ᄒᆞᆫ 者ᄂᆞᆫ 過ᄒᆞ고 不肖ᄒᆞᆫ 者ᄂᆞᆫ 及디 몯ᄒᆞᆯᄉᆡ니라

人莫不飮食也ㅣ언마ᄂᆞᆫ 鮮能知味也ㅣ니라

人이 飮食 아니 ᄒᆞ리 업건마ᄂᆞᆫ 能히 마ᄉᆞᆯ 알리 져그니라

右第 四章

子曰 道其不行矣夫ᅟᅵᆫ뎌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道ㅣ 그 行티 몯ᄒᆞᆯ딘뎌

右第 五章

子曰 舜은 其大知也與ㅣ신뎌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舜은 그 큰 知신뎌

舜이 好問而好察邇言ᄒᆞ샤

舜이 問을 好ᄒᆞ시며 邇言察ᄒᆞ기ᄅᆞᆯ 好ᄒᆞ샤

隱惡而揚善ᄒᆞ시며

惡을 隱코 善을 揚ᄒᆞ시며

執其兩端ᄒᆞ샤 用其中於民ᄒᆞ시니

그 兩端을 執ᄒᆞ샤 그 中을 民의게 ᄡᅳ시니

其斯以爲舜乎ㅣ신뎌

그 이 ᄡᅥ 舜이 되미신뎌

右第 六章

子曰 人皆曰 予知로ᄃᆡ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人이 다 ᄀᆞᆯ오ᄃᆡ 내 知호라 호ᄃᆡ

驅而納諸罟擭陷阱之中而莫之知辟也ᄒᆞ며

모라 罟와 擭와 陷阱 가온ᄃᆡ 녀호매 辟호ᄆᆞᆯ 아디 몯ᄒᆞ며

人皆曰 予知로ᄃᆡ

人이 다 ᄀᆞᆯ오ᄃᆡ 내 知호라 호ᄃᆡ

擇乎中庸而不能期月守也ㅣ니라

中庸의 擇ᄒᆞ야 能히 期月도 守티 몯ᄒᆞᄂᆞ니라

右第 七章

子曰 回之爲人也ㅣ 擇乎中庸ᄒᆞ야 得一善이면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回의 사ᄅᆞᆷ이론디 中庸의 擇ᄒᆞ야 ᄒᆞᆫ 善을 어드면

則拳拳服膺而弗失之矣니라

拳拳히 膺의 服ᄒᆞ야 失티 아닛ᄂᆞ니라

右第 八章

子曰 天下國家ᄅᆞᆯ 可均也ㅣ며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天下ㅣ며 國家ᄅᆞᆯ 可히 均ᄒᆞᆯ디며

爵祿을 可辭也ㅣ며

爵祿을 可히 辭ᄒᆞᆯ디며

白刃을 可蹈也ㅣ어니와

白刃을 可히 蹈ᄒᆞᆯ디어니와

中庸은 不可能也ㅣ니라

中庸은 可히 能티 몯ᄒᆞᆯ디니라

右第 九章

子路ㅣ 問强ᄒᆞᆫ대

子路ㅣ 强을 問ᄒᆞᆫ대

子曰 南方之强與아 北方之强與아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南方의 强가 北方의 强가

抑而强與아

ᄯᅩᄒᆞᆫ 네의 强가

寬柔以敎ᄒᆞ고 不報無道ᄂᆞᆫ 南方之强也ㅣ니

寬柔ᄒᆞ야 ᄡᅥ 敎ᄒᆞ고 道 업슨 거ᄉᆞᆯ 報티 아니호ᄆᆞᆫ 南方의 强이니

君子ㅣ 居之니라

君子ㅣ 居ᄒᆞᄂᆞ니라

衽金革ᄒᆞ야 死而不厭은 北方之强也ㅣ니

金과 革을 衽ᄒᆞ야 주거도 厭티 아니키ᄂᆞᆫ 北方의 强이니

而强者ㅣ 居之니라

强ᄒᆞᆫ 者ㅣ 居ᄒᆞᄂᆞ니라

故君子ᄂᆞᆫ 和而不流ᄒᆞᄂᆞ니

故로 君子ᄂᆞᆫ 和코 流티 아니ᄒᆞᄂᆞ니

强哉矯여

强ᄒᆞ다 矯호미여

中立而不倚ᄒᆞᄂᆞ니

中立ᄒᆞ야 倚티 아니ᄒᆞᄂᆞ니

强哉矯여

强ᄒᆞ다 矯호미여

國有道애 不變塞焉ᄒᆞᄂᆞ니

國이 道이신 제 塞을 變티 아니ᄒᆞᄂᆞ니

强哉矯여

强ᄒᆞ다 矯호미여

國無道애 至死不變ᄒᆞᄂᆞ니

國^이 道 업슨 제 死애 至토록 變티 아니ᄒᆞᄂᆞ니

强哉矯여

强ᄒᆞ다 矯호미여

右第 十章

子曰 素隱行怪ᄅᆞᆯ 後世有述焉이어니와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隱을 索ᄒᆞ며 怪ᄅᆞᆯ 行호ᄆᆞᆯ 後世예 述호미 잇거니와

吾弗爲之矣로라[素當作索]

내 ᄒᆞ디 아닛노라

君子ㅣ 遵道而行이라가

君子ㅣ 道ᄅᆞᆯ 遵ᄒᆞ야 行ᄒᆞ다가

半途而廢ᄒᆞᄂᆞ니

塗애 半ᄒᆞ야셔 廢ᄒᆞᄂᆞ니

吾弗能已矣로라

내 能히 마디 몯ᄒᆞ노라

君子ᄂᆞᆫ 依乎中庸ᄒᆞ야 遯世不見知而不悔ᄒᆞᄂᆞ니

君子ᄂᆞᆫ 中庸의 依ᄒᆞ야 世ᄅᆞᆯ 遯ᄒᆞ야 知호ᄆᆞᆯ 보디 몯ᄒᆞ야도 悔^티 아니ᄒᆞᄂᆞ니

唯聖者ㅣ 能之니라

오직 聖ᄒᆞᆫ 者ㅣ아 能ᄒᆞᆯ디니라

右第 十一章

君子之道ᄂᆞᆫ 費而隱이니라

君子의 道ᄂᆞᆫ 費코 隱ᄒᆞ니라

夫婦之愚로 可以與知焉이로ᄃᆡ

夫婦의 愚로 可히 ᄡᅥ 참예ᄒᆞ야 알 거시로ᄃᆡ

及其至也ᄒᆞ얀 雖聖人이라도 亦有所不知焉ᄒᆞ며

그 지극호매 미처ᄂᆞᆫ 비록 聖人이라도 ᄯᅩᄒᆞᆫ 아디 몯ᄒᆞᄂᆞᆫ 배 이시며

夫婦之不肖로 可以能行焉이로ᄃᆡ

夫婦의 不肖로 可히 ᄡᅥ 能히 行ᄒᆞᆯ 거시로ᄃᆡ

及其之也ᄒᆞ얀 雖聖人이라도 亦有所不能焉ᄒᆞ며

그 지극호매 미처^ᄂᆞᆫ 비록 聖人이라도 ᄯᅩᄒᆞᆫ 能티 몯ᄒᆞᄂᆞᆫ 배 이시며

天地之大也로도 人猶有所憾이니

天地의 크모로도 人이 오히려 憾ᄒᆞᄂᆞᆫ 배 이시니

故君子ㅣ 語大ᅟᅵᆫ댄

故로 君子ㅣ 大ᄅᆞᆯ 語ᄒᆞᆯ딘댄

天下莫能載焉ᄒᆞ며

天下ㅣ 能히 載티 몯ᄒᆞ며

語小ᅟᅵᆫ댄

小ᄅᆞᆯ 語ᄒᆞᆯ딘댄

天下莫能破焉이니라

天下ㅣ 能히 破티 몯ᄒᆞᄂᆞ니라

詩云 鳶飛戾天ᄒᆞ고

詩예 닐오ᄃᆡ 鳶은 飛ᄒᆞ야 天의 戾ᄒᆞ고

魚躍于淵이라 ᄒᆞ니

魚ᄂᆞᆫ 淵의셔 躍ᄒᆞᆫ다 ᄒᆞ니

言其上下察也ㅣ니라

그 上下의 察호ᄆᆞᆯ 니ᄅᆞ니라

君子之道ㅣ 造端乎夫婦ᄒᆞ야

君子의 道ㅣ 夫婦의 端을 造ᄒᆞ야

及其至也ᄒᆞ얀 察乎天地니라

그 지극호매 미처ᄂᆞᆫ 天地예 察ᄒᆞᄂᆞ니라

右第 十二章

子曰 道不遠人ᄒᆞ니

子ㅣ ᄀᆞᄅᆞ샤ᄃᆡ 道ㅣ 人의 遠티 아니ᄒᆞ니

人之爲道而遠人이면

人의 道ᄅᆞᆯ 호미 人의 遠케 ᄒᆞ면

不可以爲道ㅣ니라

可히 ᄡᅥ 道ㅣ라 ᄒᆞ디 몯ᄒᆞᆯ디니라

詩云 伐柯伐柯여 其則不遠이라 ᄒᆞ니

詩예 닐오ᄃᆡ 柯ᄅᆞᆯ 伐ᄒᆞ기여 柯ᄅᆞᆯ 伐ᄒᆞ기여 그 則이 머디 아니타 ᄒᆞ니

執柯以伐柯호ᄃᆡ

柯ᄅᆞᆯ 자바 ᄡᅥ 柯ᄅᆞᆯ 伐호ᄃᆡ

睨而視之ᄒᆞ야 猶以爲遠ᄒᆞᄂᆞ니

睨ᄒᆞ야 視ᄒᆞ야 오히려 ᄡᅥ 머다 ᄒᆞᄂᆞ니

故君子ᄂᆞᆫ 以人治人ᄒᆞ다가

故로 君子ᄂᆞᆫ 人으로ᄡᅥ 人을 治ᄒᆞ다가

改而止니라

改ᄒᆞ야ᄃᆞᆫ 止ᄒᆞᄂᆞ니라

忠恕ㅣ 違道不遠ᄒᆞ니

忠恕ㅣ 道의 違호미 머디 아니ᄒᆞ니

施諸己而不願을 亦勿施於人이니라

己예 施ᄒᆞ야 願티 아니호ᄆᆞᆯ ᄯᅩᄒᆞᆫ 人의 施티 마로미니라

君子之道ㅣ 四애 丘未能一焉이로니

君子의 道ㅣ 네ᄒᆡ 丘ㅣ 一도 能티 몯ᄒᆞ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