十九史略諺解卷之二

  • 연대: 1772
  • 저자: 편자미상
  • 출처: 十九史略諺解
  • 출판: 규장각고서[가람古 952-Sa77-v.1-2](http://e-kyujanggak.snu.ac.kr/home/index.do?idx=06=KYU=206=379)
  • 최종수정: 2016-01-01

十九史略諺解第一之二

晉은 姬姓이니 成王의 弟唐叔虞之所封也ㅣ라

딘은 희셩이니 셩왕의 아ᄋᆞ 당슉우의 봉ᄒᆞᆫ 배라

成王이 幼에 與叔虞로 戱ᄒᆞ샤 削桐葉爲圭曰

셩왕이 어려실 제 슉우로 더브러 희롱ᄒᆞ샤 머귀 닙흘 사겨 홀을 ᄆᆡᆼ그라 ᄀᆞᆯᄋᆞᄉᆞᄃᆡ

以此封若ᄒᆞ리라 史佚이 請擇日이어ᄂᆞᆯ

일로ᄡᅥ 너ᄅᆞᆯ 봉ᄒᆞ리라 ᄉᆞ일이 쳥ᄒᆞ야 날을 ᄀᆞᆯ희거ᄂᆞᆯ

王이 曰 吾ㅣ 與之戱耳니라 佚이 曰

왕이 ᄀᆞᆯᄋᆞ샤ᄃᆡ 내 더브러 희롱ᄒᆞ더니라 일이 ᄀᆞᆯ오ᄃᆡ

天子ᄂᆞᆫ 無戱言이라ᄒᆞᆫ대

텬ᄌᆞᄂᆞᆫ 희롱ᄒᆞᄂᆞᆫ 말이 ^ 업다 ᄒᆞᆫ대

遂封唐ᄒᆞ다 後世예 至文公ᄒᆞ야 覇諸侯ᄒᆞ다

드듸여 당의 봉ᄒᆞ다 훗ᄃᆡ예 문공의 니르러 졔후의 읏듬되다

文公의 名은 重이니 獻公之次子也ㅣ라

문공의 일홈은 듕이니 헌공의 버금 아ᄃᆞᆯ이라

獻公이 嬖於驪姬ᄒᆞ야 殺太子申生而伐重耳於蒲ㅣ어ᄂᆞᆯ

헌공이 려희의게 혹ᄒᆞ야 태ᄌᆞ 신ᄉᆡᆼ을 쥬기고 듕이ᄅᆞᆯ 포의 가 치거ᄂᆞᆯ

重耳ㅣ 出奔ᄒᆞ야 十九年而後애 反國ᄒᆞ다

듕이 나 다라나 열 아홉 ᄒᆡ 후에 나라희 도라오다

嘗餒於曺ㅣ어ᄂᆞᆯ 介子推ㅣ 割股以食之러니 及歸ᄒᆞ야

일즉 조의 가 주리거ᄅᆞᆯ 개ᄌᆞᄎᆔ ᄃᆞ리ᄅᆞᆯ 베혀 ᄡᅥ 머겻더니 도라옴애 미처 조차 도망ᄒᆞ니

賞從亾者狐偃趙衰顚頡魏犨而不及子推ᄒᆞ니

호언과 됴최과 뎐힐과 위죠을 샹ᄒᆞ고 ᄌᆞ츄의게 밋디 아니ᄒᆞ니

子推之從者ㅣ 懸書宮門曰

ᄌᆞ 츄의 조찻ᄂᆞᆫ 니 글을 대궐 문의 ᄃᆞ라 ᄀᆞᆯ오ᄃᆡ

有龍矯矯ᄒᆞ야 頃失其所ㅣ어ᄂᆞᆯ 五蛇ㅣ 從之ᄒᆞ야

룡이 이셔 머리ᄅᆞᆯ 취혀 들어 져 근ᄃᆞᆺ 그 곳ᄃᆞᆯ 일헛거ᄂᆞᆯ 다ᄉᆞᆺ ᄇᆡ암^이 조차

周流天下ㅣ로다 龍飢乏食이어ᄂᆞᆯ

텬하의 두로 흐르도다 룡이 주려 머글 거시 업거ᄂᆞᆯ

一蛇ㅣ 刲股ㅣ로다 龍反於淵ᄒᆞ야 安其壤土ᄒᆞ니

ᄒᆞᆫ ᄇᆞ암이 다리ᄅᆞᆯ 버희도다 룡이 모싀 도라와 그 ᄯᅡ흘 편안이 ᄒᆞ니

四蛇ㅣ 入穴ᄒᆞ야 皆有處所ㅣ로ᄃᆡ

넷 ᄇᆡ암이 궁긔 드러 다곳이 이쇼ᄃᆡ

一蛇ㅣ 無穴ᄒᆞ야 號于中野ㅣ로다

ᄒᆞᆫ ᄇᆡ암이 궁기 업서 듕야의셔 우ᄂᆞᆫᄯᅩ다

公이 曰 嘻라 寡人之過也ㅣ라 ᄒᆞ고

공이 ᄀᆞᆯ오ᄃᆡ 슬프다 내 허믈이로다 ᄒᆞ고

使人으로 求之不得이러니

사ᄅᆞᆷ으로 ᄒᆞ여곰 구ᄒᆞ야 엇디 못ᄒᆞ엿더니면

隱緜上山中이어ᄂᆞᆯ 焚其山ᄒᆞᆫ대 子推ㅣ 死焉ᄒᆞ니 後人이 爲之寒食ᄒᆞ다

샹묏 가온대 숨거ᄂᆞᆯ 그 뫼흘 불디른ᄃᆡ ᄌᆞ츄ㅣ 주그니 훗사ᄅᆞᆷ이 위ᄒᆞ야 한식ᄒᆞ다

文公이 環緜山田封之ᄒᆞ고 號曰介山이라 ᄒᆞ다

문공이 면산 바ᄐᆞᆯ 둘너 봉ᄒᆞ고 일홈ᄒᆞ야 ᄀᆞᆯ오ᄃᆡ 개산이라 ᄒᆞ다

文公이 卒ᄒᆞ다 其後ㅣ 遂世爲覇ᄒᆞ다

문공이 죽다 그 후ㅣ 드듸여 ᄃᆡᄃᆡ로 읏듬이 되다

歷襄公 靈公 成公 景公 厲公ᄒᆞ야 至悼公ᄒᆞ야 覇業이 復盛ᄒᆞ다

양공과 녕공과 셩공과 경 공과 려공을 디나 도공의 니르러 읏듬되ᄂᆞᆫ 업이 다시 셩^ᄒᆞ다

又歷平公 昭公 頃公ᄒᆞ야 公室이 益弱

ᄯᅩ 평공과 쇼공과 경공을 디나 나라히 더옥 약ᄒᆞ야

而六卿 范氏智 中行氏 趙氏 魏氏 韓氏ㅣ 始大ᄒᆞ다

여ᄉᆞᆺ 경 범시과 디시과 듕항시과 됴시과 위시과 한시 비로소 크다

歷定公ᄒᆞ야 至出公ᄒᆞ야 智氏ㅣ 與趙

텽공을 디나 츌공의 니르러 디시ㅣ 됴시과

魏韓氏로 分范中行氏어ᄂᆞᆯ

위시과 한시로 더브러 범시과 듕항시ᄅᆞᆯ ᄂᆞᆫ호거ᄂᆞᆯ

公이 怒ᄒᆞᆫᄃᆡ 四卿이 反攻公ᄒᆞ니 公이 出奔而死ᄒᆞ다

공이 노ᄒᆞᆫ대 넷 경이 도로혀 공을 티니 공이 ᄃᆞ라나 죽다

哀公이 立ᄒᆞ니 趙魏韓氏ㅣ 又滅智氏而分之ᄒᆞ다

ᄋᆡ공이 셔니 됴시과 위시과 한시ㅣ ᄯᅩ 디시ᄅᆞᆯ 멸ᄒᆞ고 ᄂᆞᆫ호다

幽公이 立ᄒᆞ야ᄂᆞᆫ 晉이 獨有絳曲沃이오 餘皆入趙魏韓氏ᄒᆞ니

유공이 셔ᄂᆞᆫ 딘이 홀로 강과 곡과 옥을 두고 나믄 이 다 됴시과 위시과 한 시의게 드러시니

號爲三晉이라 烈公이 立ᄒᆞ니 三卿이 以周威烈王명으로 爲侯ᄒᆞ다

일홈이 셋 진이라 녈공이 셔니 셋 경이 쥬위녈왕명으로ᄡᅥ 졔 후ㅣ 되다

又歷孝公ᄒᆞ야 至靖公ᄒᆞ야 魏武侯韓哀侯趙敬侯ㅣ 公廢靖公ᄒᆞ야

ᄯᅩ 효공을 디나 졍공의 니르러 위무후과 한ᄋᆡ후과 됴경후ㅣ ᄒᆞᆫ가지로 뎡공을 폐ᄒᆞ야

爲家人而分其地ᄒᆞ니 晉이 絶不死ᄒᆞ다

집사ᄅᆞᆷᄅᆞᆯ 삼고 그 ᄯᅡ흘 ᄂᆞᆫ호니 딘이 긋처 졔ᄉᆞᄒᆞ디 못ᄒᆞ다

陳은 嬀姓이니 虞舜之後胡公澫之所封也ㅣ라

딘은 규셩이니 우슌의 후호공 만의 봉ᄒᆞᆫ 배^라

周武王이 求而封之ᄒᆞ시니 後世예 至春秋ᄒᆞ야

쥬무왕이 구ᄒᆞ야 봉ᄒᆞ시다 후셰예 츈츄의 니르러

有公子完者ㅣ 出奔而仕於齊러니

공ᄌᆞ 완이 이셔 ᄃᆞ라나 졔예 벼ᄉᆞᆯᄒᆞ더니

陳後ㅣ 爲椘惠王의 所滅而完之後ㅣ 遂大於齊ᄒᆞ야 爲田氏ᄒᆞ다

딘의 후ㅣ 초혜왕의 멸ᄒᆞᆫ 배 되고 완의 후ㅣ 드듸여 졔예 큰 뎐시 되다

齊ᄂᆞᆫ 姜姓이니 太公望呂尙之所封也ㅣ라 後世예 至桓公ᄒᆞ야 覇諸侯ᄒᆞ다

졔ᄂᆞᆫ 강셩이니 태공망 녀상의 봉ᄒᆞᆫ 배라 후셰예 환공의 니르러 졔후의 읏듬 되다

五覇예 桓公이 爲始ᄒᆞ니 名은 小白이라

다슷 읏듬에 환공이 비로소미 되니 일홈은 쇼ᄇᆡᆨ이라

兄襄公이 無道ㅣ어ᄂᆞᆯ 羣弟恐楇及ᄒᆞ야 子糾ㅣ 奔魯ᄒᆞ니

형양공이 되 업거ᄂᆞᆯ 모ᄃᆞᆫ 아이 홰 미ᄎᆞᆯ가 두려 ᄌᆞ규ㅣ 노로 ᄃᆞ라나니

管仲이 傅之ᄒᆞ고 所白이 奔莒ᄒᆞ니 鮑叔이 傅之ᄒᆞ다

관듕이 돕고 쇼ᄇᆡᆨ이 게로 ᄃᆞ라나니 포슉이 돕다

襄公이 爲弟無知의 所弒ᄒᆞ고 無知ㅣ 亦爲人의 所殺이어ᄂᆞᆯ

양공이 아ᄋᆞ 무디의 주긴 배 되고 무디 ᄯᅩ 사^ᄅᆞᆷ의 주긴 배 되거ᄂᆞᆯ

齊人이 召所白於莒而魯ㅣ 亦發兵送糾ᄒᆞᆯᄉᆡ

졔ㅅ사ᄅᆞᆷ이 쇼ᄇᆡᆨ을 게예 가 부르고 노ㅣ ᄯᅩ 병을 발ᄒᆞ야 규ᄅᆞᆯ 보낼ᄉᆡ

管仲이 嘗遮莒道ᄒᆞ야 射所白中帶鉤ㅣ러니

관듕이 일즉 게길흘 마가 쇼ᄇᆡᆨ을 ᄡᅩ와 ᄯᅴᆺ돈을 마쳣더니

所白이 先至齊而立ᄒᆞ니

쇼ᄇᆡᆨ이 몬져 졔예 니르러 셔니

鮑叔牙ㅣ 薦管仲爲政ᄒᆞᆫ대 公이 置怨而用之ᄒᆞ다

포슉아ㅣ 관듕을 천거ᄒᆞ야 졍승을 삼은대 공이 원망을 바리고 ᄡᅳ다

仲은 字ㅣ라 夷오ㅣ 嘗與鮑叔으로 賈ᄒᆞ야

듕은 ᄌᆞㅣ라 이오ㅣ 일즉 포슉으로 더브러 쟝ᄉᆞ질ᄒᆞ야

分利에 多自與호ᄃᆡ 鮑叔이 不以爲貪은

니 ᄂᆞᆫ홀 제 스스로 주기ᄅᆞᆯ 만히 호ᄃᆡ 포슉이 ᄡᅥ 탐ᄒᆞᆫ다 아니홈은

知仲의 貧也ㅣ오

듕이 가난홈을 알옴 이오

嘗謀事窮困호ᄃᆡ 鮑叔이 不以爲愚ᄂᆞᆫ

일즉 일을 ᄭᅬᄒᆞ야 궁곤호ᄃᆡ 포슉이 ᄡᅥ 어리^다 아니홈믄

知時有利不利也ㅣ오

ᄯᅢ 니ᄒᆞ며 니ᄒᆞ디 아니홈이 이시믈 알오미오

嘗三戰三走호ᄃᆡ 鮑叔이 不以爲㥘은

일즉 세 번 ᄡᅡ화 세 번 ᄃᆞ라나되 포슉이 ᄡᅥ 겁ᄒᆞᆫ다 아니홈은

知仲의 有老母也ㅣ니라

듕의 늘근 어미 이시믈 알오미니라

仲이 曰 生我者ᄂᆞᆫ 父母也ㅣ오 知我者ᄂᆞᆫ 鮑子也ㅣ라 ᄒᆞ더라

듕이 ᄀᆞᆯ오ᄃᆡ 나ᄅᆞᆯ 나흐니ᄂᆞᆫ 아비과 어미오 나ᄅᆞᆯ 아ᄂᆞ니ᄂᆞᆫ 포ᄌᆞㅣ라 ᄒᆞ더라

桓公이 九合諸侯ᄒᆞ야 一匡天下ㅣ 皆仲之謀ㅣ니

환공이 졔후ᄅᆞᆯ 다ᄉᆞ려 합ᄒᆞ야 텬하ᄅᆞᆯ ᄒᆞᆫᄀᆞᆯᄀᆞ티 셩히 홈이 다 듕의 ᄭᅬ니

一則仲父ㅣ오 二則仲父ㅣ라 ᄒᆞ더라

ᄒᆞᆫ나히 면 듕의 ᄭᅬ오 듈히면 듕의 ᄭᅬ라 ᄒᆞ더라

仲이 病이어ᄂᆞᆯ 桓公이 問羣臣이 誰可相고

듕이 병들거ᄂᆞᆯ 환공이 무로ᄃᆡ 모ᄃᆞᆫ 신해 뉘 가히 졍승ᄒᆞ얌즉 ᄒᆞᆫ고

易牙ㅣ 何如오 仲이 曰 殺子以食君ᄒᆞ니 非人情이니

역아ㅣ 엇더ᄒᆞ뇨 듕이 ᄀᆞᆯ오ᄃᆡ ᄌᆞ식을 주겨 ᄡᅥ 님금을 머기니 인졍이 아니니

不可近이니이다

가히 갓 가이 못ᄒᆞᆯ 거시니이다

開方이 何如오 曰 倍親以適君ᄒᆞ니

ᄀᆡ방이 엇더ᄒᆞ뇨 ᄀᆞᆯ오ᄃᆡ 어버이ᄅᆞᆯ ᄇᆡ반ᄒᆞ^고

非人情이니 不可近이니이다

ᄡᅥ 님금의게 가니 인졍이 아니니 가히 갓가이 못ᄒᆞᆯ 거시니이다

蓋開方은 故衛公子來奔者也ㅣ라 竪刀ㅣ 何如오 曰

개 ᄀᆡ방은 녜 위공ᄌᆞㅣ ᄃᆞ라나온 쟈ㅣ라 슈도ㅣ 엇더ᄒᆞ뇨 ᄀᆞᆯ오ᄃᆡ

自宮以適君ᄒᆞ니 非人情이니

스스로 고쟈ㅣ 되여 ᄡᅥ 님금의게 가니 인졍이 아니니

不可近이니이다

가히 갓가이 못ᄒᆞᆯ 거시니이다

仲이 死커ᄂᆞᆯ 公이 不用仲言ᄒᆞ고

듕이 죽거ᄂᆞᆯ 공이 듕의 말을 ᄡᅳ디 아니ᄒᆞ고

卒近之ᄒᆞ니 三子ㅣ 專權ᄒᆞ다

ᄆᆞᄎᆞᆷ내 갓가이 ᄒᆞ니 세 사ᄅᆞᆷ이 권을 오로ᄒᆞ다

公이 內寵이 如夫人者ㅣ 六이니 皆有子ㅣ러라

공이 안흐로 ᄉᆞ랑ᄒᆞᄂᆞ니 부인ᄀᆞᄐᆞ니 여ᄉᆞ시니 다 ᄌᆞ식이 잇더라

公이 薨커ᄂᆞᆯ 五公子ㅣ 爭立相攻ᄒᆞ니

공이 죽거ᄂᆞᆯ 다ᄉᆞᆺ 공ᄌᆞㅣ 셔기ᄅᆞᆯ ᄃᆞ트와 서로 치니

公尸在床ᄒᆞ야

공의 주김^이 평상의 이셔 빙소ᄒᆞ고

無殯斂者ㅣ 六十七日이오 尸蟲이 出於戶ㅣ러라

념습 못ᄒᆞ미 예슌 닐에오 주검의 버러지 밧문의 나 오더라

自桓公으로 八世예 至景公ᄒᆞ야 有晏子者ㅣ 事之ᄒᆞ니

환공으로브터 여ᄃᆞᆲ ᄃᆡ예 경공의 니르러 안^ᄌᆞㅣ 이셔 셤기니

名은 嬰이오 字ᄂᆞᆫ 平仲이라 以節儉力行으로 重於齊ᄒᆞ니

일홈은 영이오 ᄌᆞᄂᆞᆫ 평듕이라 존졀ᄒᆞ고 검박ᄒᆞ고 힘ᄡᅥ ᄒᆡᆼ홈 으로ᄡᅥ 졔예 듕ᄒᆞ니

一狐裘ㅣ 三十年이오 豚肩이 不掩豆ㅣ로ᄃᆡ

ᄒᆞᆫ 여오 갓오시 셜흔 ᄒᆡ오 돗ᄐᆡ 다리 고기 뎝시ᄅᆞᆯ ᄀᆞ리오디 못호ᄃᆡ

齊國之士ㅣ 待以擧火者ㅣ 七十餘家ㅣ러라

졧나라 션ᄇᆡ 기ᄃᆞ려 ᄡᅥ 불 다혀 밥 지으리 닐흔 나믄 집이러라

晏子ㅣ 出ᄒᆞᆯᄉᆡ 其御之妻ㅣ 從門間ᄒᆞ야

안ᄌᆞㅣ 나갈ᄉᆡ 그 어거ᄒᆞᄂᆞᆫ의 안해 문 ᄲᆞ이ᄅᆞᆯ 조차

窺其夫ᄒᆞ니 擁大蓋ᄒᆞ고

그 지아비ᄅᆞᆯ 엿보니 큰 일산을 바티^고

策駟馬ᄒᆞ야 意氣揚揚自得이러라

넷 말을 채텨 ᄯᅳᆺ과 긔운이 양양히 ᄌᆞ득ᄒᆞᆫ 쳬 ᄒᆞ더라

旣而歸어ᄂᆞᆯ 妻ㅣ 請去曰

이윽교 도라오거ᄂᆞᆯ 안해 나가믈 쳥ᄒᆞ여 ᄀᆞᆯ오ᄃᆡ

晏子ᄂᆞᆫ 身相齊國ᄒᆞ고 名顯諸侯호ᄃᆡ

안ᄌᆞᄂᆞᆫ 몸이 졧나라희 졍승이 되엿고 일홈이 졔후의 나타나되

觀其志호니 常有以自下ㅣ어ᄂᆞᆯ

그 ᄯᅳ들 보니 샹해 ᄡᅥ 스스로 ᄂᆞ리미 잇거ᄂᆞᆯ

子ᄂᆞᆫ 爲人僕御ᄒᆞ야 自以爲足ᄒᆞ니

그ᄃᆡᄂᆞᆫ 사ᄅᆞᆷ의 죵 수리 모ᄂᆞ니 되여셔 스스로 ᄡᅥ 죡ᄒᆞᆫ 쳬 ᄒᆞ니

妾이 是以로 求去也ᄒᆞ노라

쳡이 일노ᄡᅥ 나가믈 구ᄒᆞ노라

御者ㅣ 乃自抑損이어ᄂᆞᆯ

어거ᄒᆞ ᄂᆞᆫ 쟈ㅣ 이에 스스로 긋쳐 손ᄒᆞ거ᄂᆞᆯ

晏子ㅣ 怪而問之ᄒᆞᆫᄃᆡ 以實로 對ᄒᆞ니 薦爲大夫ᄒᆞ다

안ᄌᆞㅣ 고이히 너겨 무로ᄃᆡ 실로 ᄡᅥ ᄃᆡ답 ᄒᆞ니 쳔거ᄒᆞ야 태우ᄅᆞᆯ 삼다

公이 使晏子로 之晉ᄒᆞᆫ대 與叔向으로 私語ᄒᆞ야

공이 안ᄌᆞ로 ᄒᆞ여곰 진에 간대 슉향으로 더브러 ᄉᆞᄉᆞᆺ말 ᄒᆞ야

以爲齊政이 必歸陳氏라 ᄒᆞ더니 如其言ᄒᆞ다 景公後五世예 至康公ᄒᆞ야

ᄡᅥ 졧나라 졍 ᄉᆡ 반ᄃᆞ시 딘시의게 도라가리라 ᄒᆞ더니 그 말ᄀᆞᆺ다 경공 후 다ᄉᆞᆺ ᄃᆡ예 강공의 니르러

田和ㅣ 受周安王命ᄒᆞ야 爲侯ᄒᆞ고 遷康公海濱ᄒᆞ야

텬하ㅣ 쥬안왕명을 바다 졔후ㅣ 되고 강공을 바다 ᄀᆞ의 옴겨

以死ᄒᆞ니 姜氏ㅣ 遂絶不死ᄒᆞ다

ᄡᅥ 주그니 강시 드듸여 긋쳐 뎨ᄉᆞ티 못ᄒᆞ다

田氏 齊者ᄂᆞᆫ 本은 嬀姓이니 故陳厲公佗의 子完之後也ㅣ라

뎐시 졔ᄂᆞᆫ 본은 규셩이니 녜 딘려공 타의 아^ᄃᆞᆯ 완의 휘라

完이 奔齊ᄒᆞ야 爲陳氏러니 後에 又以陳氏로 爲田氏ᄒᆞ다

완이 졔예 ᄃᆞ라나 딘시 되엿더니 후에 ᄯᅩ 딘시로ᄡᅥ 뎐시 되다

完이 事齊桓公ᄒᆞ야 爲工正이러니 卒커ᄂᆞᆯ 諡ᄅᆞᆯ 敬仲이라 ᄒᆞ다

완이 졔환공을 셤겨 공졍이 되엿더니 죽거ᄂᆞᆯ 시호ᄅᆞᆯ 경듕이라 ᄒᆞ다

吳世에 至釐子乞ᄒᆞ야 事齊景公ᄒᆞ야 爲大夫ᄒᆞ야

다ᄉᆞᆺ ᄃᆡ예 희ᄌᆞ 긔에 니르러 졔경공을 셤겨 태우ㅣ 되야

其收賦稅於民애 以所斗로 受之ᄒᆞ고 其粟을 予民애 以大斗ᄒᆞ야

그 공셰을 ᄇᆡᆨ셩의게 바들 제 자 근 말로 밧고 그 곡셕을 ᄇᆡᆨ셩을 줄 제